빌리 아일리시, 오는 8월 23일 내한 공연 확정

[텐아시아=우빈 기자]

빌리 아일리시 내한 포스터 / 사진제공=빌리 아일리시SNS

팝가수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가 8월 내한한다.

빌리 아일리시는 20일 트위터에 “아시아: 2020년 8월과 9월에 당신 가까이에서 “WHERE WE GO?” 월드 투어를 할 것”이라는 글과 함께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8월 23일 서울, 25일 상하이, 28일 대만, 30일 홍콩, 9월 2일 도쿄, 5일 마닐라, 7일 자카르타”라고 쓰여있다.

빌리 아일리시는 2016년 싱글앨범 ‘Ocean Eyes’로 데뷔했다. 이후 ‘돈트 스마일 앳 미(Don’t Smile at Me)’, 정규앨범 ‘웬 위 올 폴 어슬립, 웨어 두 위 고?(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 등을 발표했다. 특히 이 앨범의 타이틀곡 ‘배드 가이(bad guy)’로 최연소 빌보드 싱글 차트 1위에 올랐고 오는 26일 열리는 ‘제62회 그래미상’에서 올해의 레코드, 앨범, 신인상 등의 후보에 오르는 등 전 세계를 강타한 라이징 스타로 주목 받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