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하석진, 죽음의 진실 밝혀졌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랑의 불시착’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하석진의 죽음에 관한 진실이 밝혀졌다.

지난 19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에서 하석진의 죽음에 숨겨진 비밀이 모두 풀렸다. 하석진은 오만석이 저지른 비리를 파헤쳤고, 이에 위기를 느낀 오만석에게 살해당한 것이었다.

이날 방송에서 양심의 가책을 이기지 못한 만복(김영민 분)은 결국 정혁(현빈 분)을 찾아갔다. 만복은 정혁에게 무혁(하석진 분)이 처음으로 자신의 말을 들어주는 사람이자 하나뿐인 동무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제 자신의 죄를 갚고자 한다며 무혁이 철강(오만석 분)의 비리 자료를 숨겨둔 손목시계를 정혁에게 전했다.

밝혀진 과거에 따르면, 무혁과 만복은 절친했던 사이었다. 무혁은 만복의 아이가 전염병에 걸려 위독할 때 약을 구해오는가 하면 만복의 생일에는 다정한 편지와 함께 선물을 전하기도 했다. 무혁이 사고 직전 마지막으로 남긴 편지에는 “내가 좋아하는 만복 동무와 그 가족에게 늘 행운이 함께 하길 바라겠네. 평양 다녀올 일이 있는데 다녀와서 우리 술 한 잔 하자구” 라는 따뜻한 내용이 담겨있었다.

정혁은 만복에게 넘겨받은 시계 속 자료를 활용해 철강의 비리를 낱낱이 밝혀냈다. 이에 재판을 통해 철강의 전 재산 몰수, 무기징역 노동 교화형 등이 판결됐다. 그러나 곧이어 철강이 호송 차량에서 탈출해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처럼 하석진은 극중 짧은 등장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였다. 촬영을 마친 그는 “재미있는 드라마에서 한 부분을 담당할 수 있어 너무 영광이다. 대박 날 수 있도록 저도 곁에서 파이팅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사랑의 불시착’에서 무혁 역으로 열연한 하석진은 현재 tvN 예능 ‘문제적 남자:브레인 유랑단’에서 날카로운 추리력을 지닌 공대형 브레인으로 활약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