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박세리 “마지막 연애는 7~8년 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 박세리.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박세리가 이상형에 대해 이야기한다.

20일 방송되는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국민 영웅 박세리가 출연한다.

결혼, 이혼 등 온갖 루머에 휩싸였던 박세리는 연애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세리는 마지막 연애가 7~8년 정도 됐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은 현실이다. 나만 좋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인연이 나타나겠지”라고 결혼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꺼내놨다.

김수미가 “혹시 남자 연예인이 대시한 적 있냐”고 기습적으로 묻자 박세리는 “연예인을 잘 모른다. 만난 적 없다”고 말끝을 흐렸다. 하지만 MC들이 포기하지 않고 이상형에 대해 계속 묻자 박세리는 “이것까지 이야기하면 시집 못 갈 수도 있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답답함을 참지 못한 MC들은 이상형 월드컵을 시작했다.

이상형 월드컵에는 조인성, 이정재, 정우성 등 내로라하는 톱스타의 이름이 올랐고 팽팽한 대결이 치러졌다. 두 배우 사이에서 끝까지 고민하던 박세리가 어떤 선택을 했는지 궁금해진다.

박세리의 연애 스토리는 20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