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박세리, 김수미에 ‘언니’라 부르게 된 사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 박세리.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박세리가 김수미에게 새벽 1시에 취중 고백한 사연이 밝혀진다.

20일 방송되는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골프여제 박세리가 김수미와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국밥집을 찾아온다.

박세리는 1998년 US 오픈 골프대회에서 맨발 투혼으로 우승을 거머쥔 국민 영웅. 김수미와 친분을 이어오고 있는 박세리는 현재 사업 중인 와인을 선물로 가져와 우정을 과시했다.

김수미는 박세리와 특별한 우정을 쌓게 된 계기를 밝혔다. 김수미는 과거 “우리 성공한 사람들끼리 서로 외로움을 나누자”라며 박세리에게 메시지를 보냈다고 했다. 하지만 박세리는 한참이 지나도 답이 없었다고 한다.

뒤늦게 새벽 1시쯤 답장이 온 것으로 당시를 기억하던 김수미는 대뜸 “술 한 잔 한 것 같았다”라고 밝혀 박세리를 당황하게 한다. 이어 “언니라고 불러도 되냐”는 답장이 왔다고 밝혀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

김수미는 “(내 말이) 가슴에 와 닿았나 봐. 그리고 나서는 ‘불러주시면 어디든 가겠다’고 답장이 왔다”라고 이야기했다. 덧붙여 “사람 냄새가 난다!”라며 박세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수미와 박세리의 세대를 초월한 우정을 보여주는 에피소드는 20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