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안재홍·최우식·박정민 ‘사냥의 시간’…기대 포인트 셋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사냥의 시간’ 포스터./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영화 ‘사냥의 시간’이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관객들이 ‘사냥의 시간’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뭘까. 제작진이 ‘사냥의 시간’의 기대 포인트를 공개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 스틸./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1. 이 캐스팅 실화?
충무로 대표 배우들의 특급 만남!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이번 작품의 첫 번째 기대 포인트는 이제훈부터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까지 대표 청춘 배우들의 만남, 그 자체다. 작품마다 뛰어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이들은 기존에 맡았던 모습과 상반된 캐릭터로 분해 또 한 번의 인생 연기를 예고한다. 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제훈은 위험한 계획을 설계하는 준석 역을 맡아 의리와 패기로 친구들을 이끄는 강렬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해치지않아’로 사랑 받고 있는 안재홍은 친구들을 위해 위험한 계획에 앞장서는 장호 역을 맡아 머리를 짧게 짜르고 탈색을 한 것은 물론 거칠고 투박한 스타일의 패션까지 강렬한 외적 변신을 시도해 눈길을 끈다. ‘부산행’과 ‘기생충’에 출연하며 쌍천만 관객을 모은 최우식은 가진 것은 의리뿐인 반항아 기훈 역을 맡아 친구들과 가족 사이에서 갈등하는 인간적인 면모를 그려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필요한 모든 것을 알아내는 정보원 상수 역에는 작품마다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연기로 사랑 받는 박정민이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모은다.

영화 ‘사냥의 시간’ 스틸./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2. “한국에서도 이런 분위기의 영화가 나오다니”
독보적 비주얼! 스타일리시의 끝판왕을 만끽하라!

두 번째 기대 포인트는 ‘사냥의 시간’에서만 만끽 할 수 있는 독보적 비주얼이다. 이번 작품은 희망이 없는 도시에서 새로운 인생을 향한 네 친구들의 위험한 계획을 다룬 만큼 관객들이 몰입할 수 있는 공간을 설정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연출을 맡은 윤성현 감독도 “이번 작품은 비주얼과 사운드를 같이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작품이다”라고 밝힌 만큼 공간 자체가 하나의 인물처럼 느껴질 만큼 스타일리시하게 구현해내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티저 예고편이 공개된 이후 “한국에서도 이런 분위기의 영화가 나오다니” “배경 자체가 진짜 강렬하네요” “스케일 장난 아닐듯” 등 영화가 보여주는 독보적 비주얼에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영화 ‘사냥의 시간’ 스틸컷./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3. 사냥감이 된 네 명의 친구 VS 사냥을 시작한 정체불명의 추격자
오감을 전율시키는 강렬한 스토리와 압도적 서스펜스!

마지막 기대포인트는 강렬한 스토리가 선사하는 서스펜스다. 이번 작품은 새로운 삶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명의 친구들 앞에 정체불명의 추격자 ‘한’이 등장하면서 지옥 같은 ‘사냥의 시간’이 펼쳐지며 한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특히 극사실적인 표현 방식과 치밀한 서스펜스는 ‘사냥의 시간’이 지닌 차별화된 매력으로 이야기의 생생함을 더욱 극대화시킨다. 이처럼 배우들의 열연과 독보적 비주얼 그리고 강렬한 스토리가 한데 어우러져 탄생한 ‘사냥의 시간’은 숨조차 내쉴 수 없는 압도적인 영화적 체험을 선사하며 관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것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