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3’, 단톡방 실제 대화 내용 공개…’충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참견3’ 스틸컷./사진제공=KBS Joy

오는 21일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3’ 3회에서는 스튜디오를 공포와 충격으로 빠트린 22살 고민녀의 이야기가 찾아온다.

고민녀는 평소 알고 지내던 남사친과 단 둘이 술을 마시다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다. 고민했던 것과 달리 연애를 시작하자 행복한 나날이 펼쳐졌고, 남친의 어머니를 찾아뵐 정도로 돈독한 사이가 된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남자친구가 군대에 가게 되면서 둘은 생이별을 하게 된다. 그럼에도 고민녀는 남자친구가 제대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굳은 결심을 하며 변치 않는 마음을 드러낸다.

남친을 군대에 보낸 고민녀는 그가 입대 전 알려준 비밀번호로 SNS에 접속을 하게 되고, 일생일대의 사건을 직면하게 된다. 바로 남친 SNS에 남아 있던 충격적인 ‘단체 톡방’을 발견하게 된 것.

이날 스튜디오에는 ‘단체 톡방’의 실제 증거 대화가 공개돼 참견러들을 단체 패닉 상태로 만든다. 서장훈은 “방송용으로 순화한 것이 이 정도”라고 설명해 모두를 경악하게 한다.

증거물을 본 주우재는 “입이 안 다물어진다. 사탄 아니에요?”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고, 김숙은 “등골이 오싹하다. 미쳤구나”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모두를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은 단체 톡방’의 정체는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3’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