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금새록 ‘어깨춤’부터 순도 100% 괴성까지…하드캐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런닝맨’ 금새록./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금새록이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금새록은 지난 19일 방송된 ‘런닝맨’에 게스트로 출연해 시종 밝은 에너지를 뿜어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날 단아하고도 귀여운 모습으로 등장한 금새록은 게임에 앞선 오프닝부터 능청스러운 춤으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어깨로만 추는 일명 ‘어깨춤’을 선보인 그는 예사롭지 않은 표정과 포인트 동작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드라마 ‘열혈사제’에 함께 출연한 음문석에게 댄스 강습을 받았다는 비하인드도 밝히며 남다른 끼를 발산했다.

이어 금새록은 파트너 결정전에서 ‘스타를 만들어 주겠다’는 지석진을 선택해 웃음을 자아냈다. 족구 게임에서 금새록은 꽝손 모형을 선택해 스매시를 날리며 하드캐리 했다. 이어진 물풍선 피하기 게임은 공격팀이 장벽 너머 수비팀에게 무작위로 물풍선을 던져 맞추는 게임으로, 금새록은 계속해서 명중 당하며 순도 100% 괴성을 질렀다. 무려 5연타를 맞으며 웃픈 재미를 선사했다. 물폭탄과 함께 웃음 명장면을 남기며 결국 꼴등으로 레이스를 마쳤다.

금새록은 평소 절친인 이주영을 비롯해 출연진들과도 잘 어우러져 유쾌한 케미와 훈훈한 리액션을 선보이며 호감도를 높였다. 산뜻한 외모에 적극적인 자세, 승부욕까지 더해져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여기에 센스 있는 입담과 허당 매력까지 탑재해 배우로서의 모습과는 또 다른 면모로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는 등 화제가 됐다.

‘2019 SBS 연기대상’에서 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연기력과 화제성을 인정받은 금새록은 이처럼 장르 불문 다방면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작품은 물론 예능프로그램까지 섭렵한 그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