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리 오징어순대집’ 대망의 마지막 영업…아쉬운 작별인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의 마지막 영업 이야기가 펼쳐진다.

20일 방송되는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7회에서 셰프 3인방과 알베 크루는 마지막 저녁 장사에 돌입한다. 데이비드는 아쉬운 마음에 “이오순 대박 외치자”라며 파이팅을 제안하고, 다 같이 힘차게 외치며 마지막 장사 준비를 시작한다.

그들은 마지막 장사에서도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하며 실력 발휘를 한다. 홀마스터 안토니오와 마테오는 신메뉴로 추가된 소갈비찜 홍보를 하고, 루카와 프란체스코 등은 주방에서 셰프 3인방의 훌륭한 요리 보조 역할을 한다. 손님들은 식당의 시그니처 메뉴인 오징어순대뿐 아니라 신메뉴 소갈비찜에 대한 호평을 늘어놓는 등 성공적으로 한식당 영업을 마무리한다.

영업이 종료되자 셰프 3인방과 알베르토 크루는 시원섭섭한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영업 내내 샘 오취리와 티격태격하며 우정을 쌓았던 루카는 작별의 아쉬움에 샘과 뜨거운 포옹을 나눈다.

알베르토는 영업 내내 힘든 기색 없이 장사를 도와줬던 알베르토 크루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전하며 감사한 마음을 내비친다.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마지막 이야기는 2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