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현실 외면…“끝을 봤다고 끝나지는 건 사랑 아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랑의 불시착’의 서지혜./사진제공=tvN

서지혜가 섬세한 감정 연기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10회에서 서단(서지혜 분)은 리정혁(현빈 분)이 윤세리(손예진 분)와 함께 비무장지대에 들어간 것을 알게 됐다.

서단은 리정혁이 윤세리를 돌려보내기 위해 스스로 위험을 자초했다는 사실을 듣고 허탈감에 빠졌다. 그는 결국 구승준(김정현 분)을 붙잡은 채 약혼자의 소식을 물었다.

구승준이 마음을 접으라고 말하자 서단은 “내 첫사랑이 끝납니까? 끝을 봤다고 끝나지는 건 사랑이 아닙니다”라며 가슴 아픈 현실을 외면하려고 했다. 서단의 사랑을 집착이라고 단정 짓는 구승준의 말에 그는 끝내 말을 잇지 못했다.

특히 한 마디도 지지 않았던 과거와 달리 모진 말을 하는 구승준을 말없이 바라보기만 하는 서단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렇듯 서지혜는 충격과 그로 인해 복잡한 서단의 심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극의 몰입감을 더욱 끌어올리고 있다.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