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팬 커플 결혼식서 축가 불러 “특급 팬사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선미./ 사진제공=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가수 선미의 남다른 팬 사랑이 화제다.

지난 18일 선미의 팬으로 만나 사랑을 키워오던 커플의 결혼식에서 선미가 직접 축가를 맡았다는 소식이 팬들의 SNS를 통해 공개됐다.

선미는 2019년 ‘날라리(LALALAY)’ 활동 당시 출연한 KBS2 ‘연예가중계’ 게릴라데이트 코너에서 이 커플에게 축가를 맡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선미는 팬 커플의 결혼식에서 자신의 히트곡인 ‘가시나’를 열정적으로 부르며 약속을 지켰다.

선미는 바쁜 일정 와중에도 팬 커플의 결혼 소식을 듣고 인천에 위치한 결혼식장까지 달려가 기쁜 마음으로 축가를 열창했다. 또한 신랑 신부는 소문난 선미의 팬답게 응원봉을 들고 축가를 즐겼다. 축가가 끝난 후에 두 사람은 “앞으로도 계속 선미 덕질을 하겠다”고 말해 하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선미는 결혼식이 끝나길 기다렸다가 신랑 신부는 물론 하객들과도 함께 사진 촬영을 하며 팬들과의 의리를 지켰다. 이날 선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내 생애 이런 날이 오다니. 잘 살아요. 덕후커플♥”이라는 글을 올리며 한 번 더 축하를 보냈다.

선미는 ‘플레이리스트’가 제작하는 드라마 ‘XX’에 카메오로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겼으며  OST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