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석, 무기징역 받고도 탈출…”손예진 죽이러 南 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네가 하나 놓친 게 있다. 그 여자, 반드시 죽는다.”

배우 오만석이 19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에서 현빈을 향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형 리무혁(하석진 분)을 죽인 조철강(오만석 분)을 재판장에 세운 리정혁(현빈 분)의 모습이 담겼다.

리정혁은 정만복(김영민 분)의 도움을 받아 리무혁의 시계를 찾았다. 시계 안에는 조철강의 죄를 밝힐 수 있는 결정적 증거가 들어있었다. 리정혁은 시계와 더불어 수많은 자료를 수집해 재판장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결국 조철강은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나, 또 다른 계략을 세워 탈출에 성공했다. 다른 이들은 조철강이 누군가에 의해 살해당했다고 예상했으나 리정혁은 달랐다. 모든 게 조철강의 음모라고 의심을 품었다.

리정혁의 예상이 맞았다. 조철강은 리정혁에게 전화를 걸어 “내 선물을 잘 받았느냐”며 “나는 리무혁과는 다르다. 지금부터 그 여자(윤세리)를 죽이기 위해 남으로 넘어가겠다”고 말했다.

리정혁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으나 당장 윤세리를 도울 방법이 없는 현실에 괴로워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