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성민 “딸 사춘기·아내 갱년기가 겹쳐 힘들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배우 이성민이 “딸의 사춘기와 아내의 갱년기가 겹쳐서 힘들었다”고 말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이성민은 ‘미운 우리 새끼’의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스무 살의 딸이 있다. 벌써 날 가르치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딸이) 중학교 때 머리로는 이해하는데, 미치겠더라. 물 한 컵 갖다 달라고 하니까 째려보면서 ‘내가 왜 그걸 해야되느냐’며 방문을 닫고 들어갔다”며 딸의 사춘기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이어 “당시 아내도 갱년기를 겪기 시작했다. 정말 힘들었다. 사춘기 딸과 갱년기 엄마의 싸움이 잦다. 정말 갈 곳이 없다”고 털어놔 MC 신동엽의 공감을 샀다. 이성민은 “그럴 때 아내의 편을 들었다. 그리고 조용히 딸의 방에 가서 아내의 욕을 했다. 그렇게 살아왔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