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쥐돌이 정체는 더 넛츠 정이한…”방송에서 혼자 노래하는 건 처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더 넛츠의 정이한.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쥐돌이’의 정체는 밴드 더 넛츠의 보컬 정이한이었다.

정이한은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쥐돌이’로 등장해 가창력을 뽐냈다.

가면을 벗은 정이한은 2013년부터 더 넛츠의 보컬로 합류해 활동 중이다. 그는 “무대 위에서 혼자 노래한 게 이번이 처음이다. 출연하고 싶었던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 넛츠에서 보컬로 활동한지 8년이 됐다. 방송을 통해 인사를 드릴 수 있어서 좋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이한은 “절친한 사이인 가수 솔지, 신용재, 규현 등이 ‘김구라의 마음을 얻으면 된다’고 조언했는데 못 얻은 것 같다”고 했다.

이에 김구라는 “‘쥐돌이’를 찍었다”고 실력을 인정했고, 가수 김현철 역시 “더 넛츠는 나의 최애 그룹”이라고 응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