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주상욱·김보라·한다감·이태환, 본격 사각 로맨스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채널A ‘터치’ 방송화면. /

배우 주상욱·김보라·한다감·이태환의 사각 로맨스가 본격화돼 시청자들의 흥미를 높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극본 안호경, 연출 민연홍)이다.

이날 방송된 ‘터치’에서는 차정혁(주상욱 분)에게 조금씩 스며드는 한수연(김보라 분), 일과 사랑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는 백지윤(한다감 분), 여기에 김보라에 대한 마음을 놓지 못하는 강도진(이태환 분)의 모습이 담겼다.

오뷰티로 샵을 옮긴 강도진에 의아함을 가진 차정혁은 한수연을 불러 이유를 물었다. 수연은 자신이 옮겨달라고 부탁했다는 말과 더불어 “샵에 피해를 줬으니 나가라고 하시면 나가겠다”고 했다. 하지만 정혁은 너 때문이 아니라며 “내 손으로 뽑은 우리 식구를 먼저 버리는 없을 거다. 신경 쓰지 말라”며 그를 다독였다. 수연은 다소 투박하지만 따뜻했던 모습을 하나둘 떠올리며 정혁에 대한 마음의 문을 열어가 눈길을 끌었다.

한수연에게 고백했지만 거절당한 강도진의 변화된 모습도 공개됐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수연의 말에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자신을 좋아하는 팬들의 마음을 이해하기 시작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인 도진은 과연 수연의 마음도 얻을지 이목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백지윤은 집을 나와 새로운 삶을 준비했다. 차정혁을 보기 위해 차뷰티로 달려갔지만 한수연의 손을 잡은 그의 모습에 불쾌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다시 돌아온 차정혁에 안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주상욱 김보라 이태환 한다감 등의 예측할 수 없는 ‘러브라인’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