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서현진, 학생들 ‘멘탈관리사’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블랙독’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이 학생들의 대학 입시를 다루며 진학부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의 제작진은 19일 진유라(이은샘 분)의 ‘멘탈관리사’로 등극한 고하늘(서현진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짜릿한 입시설명회를 시작으로 본격 입시전쟁에 돌입했다. 진학부는 스스로 성장과 변화의 기회를 입증해내며 입시설명회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학생들을 따뜻하게 감싸며 담임 선생님으로서도 한 발 더 성장한 고하늘은 내년에도 만나러 오겠다는 제자의 말에 ‘버티기’를 결심했다. 여기에 정교사 채용공고 발표 소식은 고하늘과 지해원(유민규 분)의 뜨거운 경쟁을 예고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대학 입시를 앞두고 진학상담에 열을 올리는 고하늘의 모습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나란히 앉아 심각한 표정으로 입시전쟁의 승리 전략을 찾아 나선 고하늘과 진유라. 의대에 진학해 성공적이고 안정적인 삶을 사는 것이 목표인 진유라. 어려운 가정환경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악바리 근성으로 고3 생활을 버텨왔지만, 이상과 다른 현실 앞에서 초조하긴 마찬가지다. 그런 진유라의 마음과 노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고하늘이 어떤 조언으로 대학 입시의 마지막 관문에 선 진유라의 사기를 북돋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오는 20일 방송에서는 수시 원서 접수 시즌이 찾아온 학교의 모습이 담긴다. 한국대학교 학교장 추천을 앞두고 치열한 눈치작전이 펼쳐지고, 변성주 교장(김홍파 분)의 예상치 못한 폭탄 발언에 학교가 발칵 뒤집힌다.

‘블랙독’의 제작진은 “수시 접수부터 수능을 앞둔 학교의 열띤 분위기가 생생하게 펼쳐진다. 치밀한 전략이 필요한 대학 입시 상담을 앞두고 학생들을 서포트하는 진학부의 활약이 그려질 것”이라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슬럼프에 빠진 진유라를 돕는 고하늘 그리고 수시 지원을 앞두고 고민에 빠진 진유라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