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인생라면’도 通했다…최고 시청률 10.2%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 /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가 이번엔 ‘인생라면’으로 시청자들을 웃고 울렸다. ‘라면 끓이는 남자’ 유재석이 반겨주는 ‘인생라면’ 집에는 맛있는 라면과 따뜻하고 유쾌한 수다가 함께였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인생라면’은 수도권 기준으로 1부 4.4%, 2부 5.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2049(20세~49세) 시청률에서는 5.8%로, 토요일 전체 예능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10.2%를 찍었다. 이른바 ‘연예 대상의 남자’로 떠오른 코미디언 김구라가 ‘인생라면’에 등장해 생라면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과 유재석과 박명수의 사진을 찍는 모습이었다.

유고스타와 유산슬을 잇는 새로운 ‘캐릭터’가 탄생했다. JT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는 유재석에게 “라면을 끓이는 섹시한 남자”라며 ‘라섹’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유재석이 맞아은 ‘인생라면’의 첫 번째 손님은 ‘놀면 뭐하니?’의 유산슬과 나란히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나란히 신인상을 받은 장성규였다. 유재석은 장성규에게 박은영 셰프로부터 전수받은 ‘유산슬 라면’을 대접했다. 장성규는 연신 “맛있다”를 연발해 유재석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어 장도연, 양세찬, 조세호가 등장했다. 2019년 방송3사 연예 대상 수상자들의 잇단 등장에 유재석은 “아카데미상 뒤풀이 느낌”이라고 했다. 요리할 때는 예민하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유재석은 후배들의 신년 포부를 묻고 장점도 칭찬했다. 더불어 긴 시간 개그의 길을 포기하지 않고 빛을 본 후배들에게 “버티느라 고생했다”고 진심을 건넸다.

지난해 ‘SBS 방송연예대상’에서 지상파의 연말 시상식의 진행에 변화를 줄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며 ‘연예대상의 남자’라는 애칭을 얻은 김구라는 “대상을 받은 유재석보다 내가 더 주목받아서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가 등장했다. 그는 “내 개그를 가장 이해해주는 사람이 유재석”이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유재석과 박명수의 반가운 투샷에 시청자들도 반가워했다.

다음 회의 예고편에서 또다른 깜짝 게스트의 등장이 이어졌다. ‘놀면 뭐하니?’의 설 특집 콘서트 ‘산슬이어라’의 방송도 예고돼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