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권인하, 민해경의 ‘보고 싶은 얼굴’ 열창···천둥 호랑이의 포효 ‘압도적’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KBS

가수 권인하가 민해경의 ‘보고 싶은 얼굴’을 열창했다.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에서다.

18일 방송된 ‘불후’에는 국내 가수 최초로 국제 가요제에서 대상을 받은 민해경, 중년의 아이돌로 불리는 박강성, 트로트 여왕 최진희, 원조 하이틴 스타 최성수, 천둥 호랑이 권인하, 가요계 영원한 오빠 김범룡까지 총 여섯 명의 전설들이 출연해 서로의 히트곡을 바꿔 불렀다.

권인하는 경연을 앞두고 “오랜만에 무대를 오르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 또한 노래를 선곡하게 된 이유로 “친한 동생인 민해경의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면서 “경쾌하고 재밌게 부르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연에 참여한 가수들에게 큰 박수와 응원을 보내주면 좋겠다.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후 무대에 오른 권인하는 시작부터 경쾌한 리듬과 폭발적인 고음으로 노래의 시작을 알렸다. 그는 특유의 허스키한 목소리와 여유로운 무대매너로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마지막에 터진 스캣은 가히 압도적이었다.

노래가 끝나자 MC 정재형은 “오늘 이 자리가 되게 행복한 자리다. 멋진 무대를 보여줘서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최진희는 “다음에 나올 때는 각오를 하고 나와야겠다. 리허설 때는 저런 목소리가 아니었다”고 놀라워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