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유민상X김하영, 새 코너 동반 출연···사심일까? 비즈니스일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개그콘서트’ 스틸컷. /사진제공=KBS

개그맨 유민상이 배우 김하영을 향한 사심을 드러낸다.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다.

18일 방송되는 ‘개콘’에서 유민상은 후배 개그맨들의 숨은 개그감을 찾아주는 새 코너 ‘절대감 유민상’(가제)을 통해 든든한 선배의 면모를 뽐낸다.

이날 처음 공개되는 ‘절대감 유민상’(가제)에서는 후배 개그맨들을 위한 유민상의 개그 특강 및 해결책이 쏟아진다. 이와 관련해 유민상의 취향을 저격하기 위한 후배 개그맨들의 콩트가 펼쳐진다. 이런 가운데 김하영이 도전장을 던지며 등장해 유민상과의 핑크빛 기류를 형성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민상은 김하영의 등장만으로 취향 저격 당한 듯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하영은 미인계를 발휘해 유민상의 개그 코드는 물론 마음까지 사로잡으며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유민상은 김하영과 달달한 감성을 끌어내며 대리 설렘을 선사했다. 특히 두 사람의 녹화 현장에서는 “내일 2시까지 영화관으로 오라”라는 비밀스러운 대화가 있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개콘’은 18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