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섬타이거즈’ 차은우, 공식 훈련서 ‘스펀지 성장캐’로 활약···서장훈 ‘엄지 척’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그룹 아스트로의 차은우가 배운 것을 그대로 흡수하는 ‘스펀지 성장 캐릭터’로 활약했다.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다.

지난 17일 방송된 ‘핸섬타이거즈’에서 차은우는 무득점으로 끝난 첫 경기에 대한 아쉬움을 안고 텅 빈 코트에 들어섰다. 이를 본 서장훈 감독은 일대일 지도를 통해 차은우의 문제점과 보완할 방법을 알려줬다. 모든 피드백을 찰떡같이 알아듣고 바로 흡수하는 차은우에 서 감독은 물론 보는 이들도 뿌듯함을 느꼈다.

체력 테스트와 함께 시작된 첫 공식 훈련에서 차은우는 사전 만남 때부터 자신 있게 외친 체력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근지구력을 측정하는 오래달리기에서 차은우는 초반부터 선두를 유지하며 2등으로 완주했다. 또한 순발력을 요구하는 빨리 달리기에서는 빠른 속력으로 팀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진 패턴 훈련 연습 경기에서는 배운 대로 깔끔하게 펼친 레이업 슛으로 서 감독의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처럼 차은우는 놀라운 집중력으로 감독의 가르침을 그대로 흡수했다.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그는 남다른 승부욕으로 스스로를 발전시키고자 꾸준히 노력 중이라고 해 기대가 더해진다.

‘핸섬타이거즈’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