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선공개곡 ‘블랙스완’으로 컴백…예술가 BTS의 고백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Black Swan’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선공개곡 ‘블랙 스완(Black Swan)’이 베일을 벗었다.

방탄소년단은 17일(오늘) 오후 6시 국내 및 해외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의 선공개 곡 ‘블랙 스완’ 음원을 공개했다.

‘블랙 스완’은 트랩 드럼 비트와 애절한 로파이(lo-fi) 기타 선율, 캐치한 훅(hook)이 조화를 이루는 몽환적인 분위기의 클라우드 랩(Cloud Rap), 이모 힙합(Emo Hip hop) 장르의 곡이다.

지난해 발매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앨범이 자신의 진짜 모습을 찾기 위한 여정의 출발점으로서 세상에 대한 관심과 사랑의 즐거움을 노래했다면, ‘블랙 스완’에서는 자신의 깊은 내면으로 들어가 예술가로서 숨겨둔 그림자와 마주한다.

음악을 하면 할수록 더 이상 음악이 내게 큰 감동이나 떨림을 주지 못할 것이라는 두려움을 겪지만, 마음속 깊은 곳에서 내 안의 ‘블랙 스완’을 마주한 순간 내게는 음악밖에 없음을 역설적으로 깨닫는다. 음악이 자신에게 어떤 의미인지 진정으로 알게 된 예술가로서의 고백을 성숙하고 자전적인 가사를 통해 전달한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Black Swan’ 아트 필름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은 슬로베니아 현대무용팀인 엠엔 댄스 컴퍼니(MN Dance Company)와의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아트 필름(Art Film performed by MN Dance Company)도 함께 선보였다.

된 영상은 ‘블랙 스완’의 모티브가 된 무용가 마사 그레이엄(Martha Graham)의 명언으로 시작한다. 7명의 무용수들이 곡의 정서를 현대무용으로 재해석해 한 편의 퍼포먼스 공연을 보여주며, 글로벌 아티스트로서 방탄소년단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배가시킨다. 특히 비현실적인 공간을 배경으로, 고난과 역경을 딛고 탄생한 흑조(Black Swan)를 연상시키는 독창적인 안무와 감각적인 영상미가 시선을 압도한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월 21일 네 번째 정규 앨범 ‘MAP OF THE SOUL : 7’을 발매한다. 새 앨범은 일주일간 342만 장의 선주문량을 돌파하며 방탄소년단 앨범 사상 최다 선주문 기록을 세웠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