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남궁민X오정세, 한밤 중 포장마차서 포착…‘심상치 않은 분위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스토브리그’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스토브리그’에서 남궁민과 오정세가 한밤 중 포장마차에서 술잔을 기울인다.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최하위 야구단 ‘드림즈’에 새로운 단장이 부임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를 담은 오피스물이다. 남궁민과 오정세는 각각 신임단장 백승수와 구단의 운명을 쥐락펴락하는 모그룹 상무이자 실질적인 구단주 권경민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백승수(남궁민 분)는 동생 백영수(윤선우 분)의 부정 취업이라는 권경민(오정세 분)의 모략으로 인해 자진 퇴사를 통보받았다. 그러나 이세영(박은빈 분), 한재희(조병규 분), 길창주(이용우 분)의 의기투합으로 누명을 벗고 다시 복귀했다.

이후 백승수는 권경민을 찾아가 “하던 대로 하려는 겁니다. 우승”이라는 말로 결연한 의지를 표현했고, 백승수가 권경민에게 새로 작성한 계약서를 전달했다는 것이 밝혀져 반전을 안겼다.

이와 관련해 ‘스토브리그’ 측이 공개한 스틸컷에는 남궁민과 오정세가 서로 으르렁거리던 회사에서 벗어나 소박한 포장마차에서 사적인 만나고 있는 장면이 담겨 관심을 높인다.

권경민은 만취한 상태로 백승수 단장을 호출한 후 허심탄회한 대화를 이끌어가고 있다. 백승수는 망가진 권경민의 모습에 놀란 표정을 짓다 이내 대화에 집중하며 복잡 미묘한 얼굴을 드리운다. 권경민은 만취한 얼굴로 한탄하듯 백승수를 뚫어지게 쳐다보며 이야기를 계속 주도한다. 뜻밖의 개인 면담을 갖자고 한 권경민의 의도는 무엇일 지, 포장마차에서 펼친 두 사람의 취중 진담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스토브리그’ 제작진은 “남궁민과 오정세는 힘을 주지 않고도 흡입력 강한 연기로 깊은 내공을 증명했다”며 “더욱더 ‘우승’을 향해 돌진할 백단장과 백단장의 개혁들을 가로막던 권경민의 다음 행보는 17일 방송되는 ‘스토브리그’ 10회를 통해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스토브리그’ 10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