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섬타이거즈’, 서장훈 몰래 조이에만 꺼내놓는 멤버들의 ‘속마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핸섬타이거즈’ 스틸. /사진제공=SBS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의 매니저 레드벨벳 조이에게 선수들이 서장훈 감독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는다.

17일 방송되는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이하 ‘핸섬타이거즈’)에서는 레드벨벳 조이의 대활약이 공개된다.

지난주 첫 방송 된 ‘핸섬타이거즈’에서 핸섬타이거즈 팀의 매니저를 맡은 레드벨벳 조이는 팀 일정 관리, 경기 기록 체크부터 멤버들의 멘탈 관리까지 맡아 팀의 든든한 지원군이 돼주고 있다. 이에 서장훈 감독 또한 “조이 매니저가 내가 못하는 역할을 다 해주고 있다”며 “농구를 제외한 부분의 월등한 코치”라고 칭찬했다.

조이는 서장훈 감독과 멤버들 사이를 오가며 매니저로서 훈련과정을 기록하기 위해 직접 카메라를 들었다. 일명 ‘조이 로그’로, 미처 담지 못한 멤버들의 깨알 같은 모습들을 포착해 핸섬타이거즈 멤버들의 훈련과정을 지켜보는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주요 포털 및 유튜브 등 SNS 채널에 동시 공개된 ‘조이로그’는 30만뷰를 넘어서며 화제가 되고 있다.

‘호랑이’ 서장훈 감독 앞에서는 내색 없이 열심히 연습하던 멤버들은 조이 매니저의 카메라가 다가오면 무장 해제돼 서운함을 토로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급기야 이상윤은 멤버들을 대표해 서장훈 감독에 대해 특급 불만을 털어놓기도 했다.

‘핸섬타이거즈’ 선수단이 맺어내는 열정의 땀방울은 17일 밤 11시 1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