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박원숙 “집 하나 더 지을 것” 신년 계획에 임현식과 ‘썸’ 의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모던 패밀리‘ 스틸. /사진제공=MBN

MBN ‘모던 패밀리’에서 박원숙이 “올해 남해에 집을 하나 더 지을 것”이라고 신년 계획을 밝히자, 박준금과 이경애가 임현식과의 ‘썸’ 의혹을 제기해 웃음을 유발한다.

17일 밤 11시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 47회에서 박원숙은 모처럼 남해를 방문한 ‘찐 동생’ 박준금, 이경애와 유쾌한 수다와 먹방으로 신년을 연다.

앞서 세 사람은 남해 명물인 시금치를 직접 캐고 요리하면서, 밭일과 먹방의 진수를 선보였다. 이번 방송에서는 힐링을 위해 박원숙의 집에서 족욕을 하며 수다 타임을 갖는다. 평화로운 분위기 속 족욕을 즐기던 도중 박원숙은 “올해 계획이 하나 있다”며 “요 아래에다 조그만 집을 지으려 한다”고 신년 계획을 털어놨다.

이에 박준금은 “혹시 남자 생겼냐?”며 두 눈을 동그랗게 떴다. 이경애는 “임현식 선생님이 내려오시는 것이냐?”라고 물었다. 나아가 이경애는 ”왜 그렇게 예쁜 외모로 이렇게 (혼자) 사시냐” “이제 임현식 선생님과 연애해 보는 것은 어떠냐?” 등 거침없는 발언을 던져 박원숙의 매(?)를 불렀다. 박원숙은 “족욕해서 마음이 편안해졌는데, 이 물을 확 뒤집어 씌워 주고 싶다”며 격분해 웃음을 자아냈다.

족욕 후에는 신년을 맞아 만두를 빚고 다 같이 식사를 하는데, 여기서 이경애는 과거 산후 우울증으로 딸을 키우며 힘들었던 속내와 이를 극복한 요즘의 일상을 밝혀 잔잔한 감동과 공감을 선사했다.

제작진은 “박원숙-박준금-이경애가 워낙 친자매 같이 친하다 보니, 아찔한 돌직구도 잘 받아치는 등 예측불가 토크를 펼쳤다. 세 사람의 ‘찐’ 우정 케미스트리가 신년에 시청자들에게 시원한 웃음과 힐링을 안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