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혁, 다인엔터와 재계약…끈끈한 인연 이어간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종혁./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종혁이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다인엔터테인먼트는 16일 이 같은 소식을 밝히며 “이종혁 배우와 계속해서 든든한 동행을 이어가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로 간의 긍정적인 시너지를 기대한다. 배우 활동에 전폭적인 지지는 물론 연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과 조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혁은 2016년 다인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맺은 후 현재까지 서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건강한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이종혁은 이번 재계약을 통해 다시 한 번 배우와 회사 간의 끈끈한 유대감과 의리를 드러냈다.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 ‘미쓰 홍당무’ ‘두 번 할까요’, 드라마 ‘추노’ ‘신사의 품격’ ‘봄이 오나 봄’ 등 스크린과 TV를 넘나들며 활약해온 이종혁은 깊이 있는 연기 열정으로 장르와 캐릭터에 국한되지 않은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다. 뮤지컬 ‘시카고’ ‘브로드웨이 42번가’ ‘보디가드’ 등 무대 위에서도 다재다능한 매력을 드러내고 있으며, 최근에는 미국 TV시리즈 ‘트레드스톤’을 통해 할리우드 진출을 알린 바 있다.

이종혁은 SBS 새 드라마 ‘굿 캐스팅’에서 국정원 산업보안 팀장 동관수 역으로 캐스팅 됐다. ‘굿 캐스팅’은 국정원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는 아줌마들이 우연히 요원으로 차출돼 현장으로 위장 잠입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물이다, 오는 4월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