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권상우, 700억원대 부동산 부자? “가로수길 뜨기 전 시세 확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권상우./ 사진=MBC 방송화면

배우 권상우가 ‘700억원대 부동산 부자설’에 대해 자신의 상황을 솔직하게 이야기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영화 ‘히트맨’의 주역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권상우는 ‘700억원대 부동산 부자설’에 대해 “가로수길이 뜨기 전, 직접 운전하고 다니면서 부동산에 들어가서 시세를 파악했다”며 “부동산 관련 동영상도 많이 본다. 관심이 많다. 다시 태어난다면 건축설계 쪽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권상우는 “어렸을 때 못 살았다.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가정형편이 어려웠다. 이사를 하도 많이 다녀서 집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그런 영향이 있는 것 같다”라며 “떳떳하게 돈을 벌었고, 이제는 결혼해서 자식도 있기 때문에 가족들을 생각하는 마음에 그렇게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MC 김국진이 “보통 이런 걸 물어보면 아니라고 하는데 순순히 인정한다”고 말하자, 권상우는 “처음에 땅을 매입해 오랫동안 보유하고 있다가, 직접 설계사를 만나 내 꿈을 위해 설계하고 (건물이) 올라가는 걸 지켜봤다. 그리고 어머니 생일과 아들의 이름을 새겼다. 내가 열심히 일해서 한 만큼 의미가 있다”며 뿌듯해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