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팝페라 걸그룹’ 아리엘, 데뷔곡 ‘저 별을 넘어’ 발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팝페라 걸그룹 아리엘/ 사진제공= 엘컴퍼니

팝페라 걸그룹 아리엘이 지난 14일 첫 번째 싱글 앨범 ‘저 별을 넘어’를 발매했다.

‘저 별을 넘어’는 하나의 꿈을 향해서 한 마음으로 달려온 아리엘의 이야기를 담은 자서전같은 노래다. 팀 결성때부터 함께 해온 강현나 작곡가가 참여했다. 수차례 멤버 교체와 힘든 상황 속에서도 서로를 의지하며, 음악을 포기하지 않고 꿈을 향해 걸어온 이들의의 실제 이야기가 담겨 깊은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아리엘(유진, 이슬, 진주, 은우)은 국내 유일의 팝페라 걸그룹이다. 아름다운 하모니와 개성 넘치는 무대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수많은 국가 행사에 참여해 한국을 대표하는 실력파 팝페라 그룹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근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 행사에서 ‘평창의 꿈’을 불러 화제를 모았다.

아리엘은 현재 프로야구선수협 홍보대사로도 활약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