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보람 “父 전영록과 거의 연락 안 해…가정 있으니 이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밥은 먹고 다니냐’ 전보람. /사진=SBS플러스 방송 캡처

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겸 배우 전보람이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아버지 전영록과 연락을 잘 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배우 이미영과 전보람 모녀가 출연했다.

이미영과 가수 전영록는 1985년 결혼해 결혼 12년 만인 1997년 이혼했다. 첫째 딸인 전보람은 아버지와 함께 살다가 나중에 어머니인 이미영과 살게 됐다.

전보람은 “그 때는 주변에서 아빠와 사는 게 맞는 거라고 했다. 난 어리니까 잘 몰랐고, 느낌상 엄마가 힘든 것 같아서 ‘내가 가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엄마와 이별했다”고 밝혔다. 또한 “ 새엄마는 잘 해주시긴 했지만 엄마와는 다르지 않나. 사실 사춘기 때가 잘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전보람은 “아빠와 만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건 제가 잘못한 거다. 저도 바빴고 아빠는 가정이 있으시지 않나. 아빠가 전화 잘 안 하신다. 저는 다 이해한다. 제가 잘한 게 없기 때문이다”고 이야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