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남자’ 수호 “가장 귀여운 그윈플렌입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수호,웃는남자

그룹 엑소의 수호.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엑소(EXO)의 수호가 같은 역할을 맡은 배우들과 다른 자신만의 강점을 묻는 질문에 “그윈플렌을 맡은 배우 중 막내여서 가장 귀엽다”며 쑥스럽게 웃었다. 14일 오후 3시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웃는 남자'(연출 로버트 요한슨)의 프레스콜에서다.

극중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는 2018년 초연에 이어 이번 두 번째 공연에도 합류했다. 그는 “특히 인물의 이야기와 표현 방식에 신경을 많이 썼다. 영화 ‘다크나이트’와 ‘조커’를 보면서 ‘웃는 남자’의 그윈플렌과 교집합을 찾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자신만의 강점은 ‘귀여움’이다. 수호는 “그윈플렌 역을 맡은 배우 중 막내여서 선배님들이 귀여워해주신다. 그래서 캐릭터도 자연스럽게 귀여워진 것 같다. 관객들도 내가 표현하는 그윈플렌에 더 연민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작가 빅토르 위고의 명작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에 순수한 마음을 지닌 그윈플렌의 여정을 담는다.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