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김민규 “내가 NG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TEN PHOTO,간택-여인들의 전쟁,간택,김민규

배우 김민규이 14일 오후 서울 정동 조선일보미술관 내 카페에서 열린 ‘간택’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민규가 TV조선 토일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에 촬영장에서 자신이 NG를 가장 많이 낸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정동 조선일보미술관 내 카페에서 ‘간택’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 이화겸이 참석했다.

캐릭터에 몰입한 것 같느냐는 물음에 김민규는 “이제야 좀 된 것 같다. 70~80% 된 것 같다. 은보(진세연 분)와 붙는 신이 늘어나면서 더 잘 동화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철부지 같고 밝은 면모의 캐릭터를 보여줬다면 이경은 이성적인 면모가 많은 캐릭터다. 실제로 나와 많이 닮았다. 제가 이성적이고 차분한 편인데 그동안 반대되는 성향의 캐릭터를 보여드렸다면 이번은 나와 비슷해 연기하면서 편한 면도 있었다. 주변 배우들 덕분에 캐릭터에도 좀 더 쉽게 동화됐다”고 이야기했다.

사극은 처음인 김민규는 “매 순간이 에피소드다.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 서로 너무 친해서 조금만 실수를 해도 웃음이 터져서 NG가 난다. 제가 NG를 많이 낸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톤이나 어려운 말이 많아서 시청자들이 이해할 수 있게끔 어떻게 해야할지 다방면에 신경 썼다. 그런 면에 있어서 동료 배우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 ‘어땠어?’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다”고 말했다.

‘간택’은 국혼 행렬을 급습한 괴한들로 인해 중전이 사망하면서 다시 시작되는 간택을 두고 치열한 권력 다툼을 벌이는 이들의 이야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