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3’ 김숙 “하늘이 돕고 조상이 도왔다”…모두가 놀란 대반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복덩이’로 불리던 예비신부가 메신저로 파혼을 당한 사연이 공개된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상견례를 앞두고 갑작스럽게 이별 통보를 받은 고민녀의 사연이 스튜디오의 문을 두드린다. 이 여성은 연애한지 반년이 지나, 남자친구와 미래를 함께 그리며 결혼을 약속한다. 상견례와 결혼 날짜에 대한 얘기가 오가며 행복한 앞날을 기대하던 여성은 결혼을 위해 일까지 포기하며 타지 생활을 결심하기까지 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고민녀는 남자친구로부터 모바일 메신저로 일방적인 이별 통보를 받으며 충격에 빠진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남자친구의 부모님으로부터 ‘복덩이’라고 불리며 행복한 결혼 준비를 펼치던 고민녀가 하루아침에 메신저로 파혼을 당하게 된 것이다.

고민녀를 더 황당하게 만든 것은 바로 파혼의 이유였다. 남자친구는 고민녀에게 공문서를 내밀면서 결혼을 진행할 수 없음을 통보했다고 한다. 커플의 운명을 가른 공문서가 등장하자, MC들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모델 겸 배우 주우재는 “진짜 파혼의 이유가 저것 때문이라고요?”라며 두 눈을 의심했고, 코미디언 김숙은 “고민할 필요도 없다. 이건 천운이다. 하늘이 돕고 조상이 도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고민녀에 대한 반전 이야기가 공개되자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은 “남자친구가 이 방송 보고 다시 연락할 것 같다”며 날카로운 예측을 내놨고, 주우재 역시 “남자친구가 ‘연애의 참견’을 보다가 리모컨을 떨어뜨렸을 것 같다”고 거들었다고 한다. 고민녀의 사연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