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주’ 배정남 “액션? 뼈 하나 부러져도 괜찮다는 각오로 연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주터 주’ 배정남./ 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의 배정남이 액션 보다 더위 때문에 고생했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갈소원과 김태윤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배정남은 “액션 보다 더위 때문에 힘들었다”며 한 여름에 판다 탈과 옷을 입고 연기 했다. 한 장면을 끝내고 냉동탑차에 들어가서 더위를 식혔다. 더위와의 싸움이 정말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배정남은 “액션은 문제 없었다. 이 한 몸 바쳐보자. 뼈 하나 부러져도 괜찮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다”며 웃었다.

‘미스터 주: 사라진 VIP’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담은 코미디로, ‘사람과 동물의 합동수사’라는 신선한 스토리를 접목해 재미를 더한다. 오는 22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