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PHOTO] 승리 ‘성매매 알선 혐의로 출석’

[텐아시아=이승현 기자]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10억 원대의 해외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1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승리,서울지법

가수 승리

이날 법원은 승리의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진행한다.

이승현 기자 lsh8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