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 후보 예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제77회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봉준호 감독, 곽신애 대표, 배우 이정은, 한진원 작가.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미국 할리우드 연예매체 ‘더 할리우드 리포터'(THR)가 13일(현지시간) 발표되는 2020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후보 지명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 후보에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 매체는 영화비평가 스콧 페인버그의 예상을 토대로 작품상 후보작으로 ‘기생충’과 ‘1917’ ‘아이리시맨’ ‘결혼이야기’ ‘조커’ 등을 예상했다.

감독상 후보로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샘 멘데스(1917), 노아 바움바흐(결혼이야기)를 예측했다. 각본상을 놓고는 ‘기생충’이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이야기’ ‘1917’ ‘나이브스 아웃’이 경쟁할 것으로 점쳤다. ‘기생충’의 각본은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함께 집필했다.

외국어영화상에서 이름이 바뀐 국제영화상 후보작으로는 ‘기생충’ 외에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 ‘레미제라블'(프랑스) ‘더 페인티드 버드'(체코) ‘진실과 정의'(에스토니아)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다른 영화상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후보로 거의 빠짐없이 오른 중국계 미국 영화 ‘더 페어웰’과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프랑스)은 후보 지명에서 제외된 점이 주목된다.

더 할리우드 리포터는 ‘아이리시맨’이 11개 부문으로 최다 후보 지명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 다음은 ‘1917’ ‘조커'(이상 10개 부문) 순이다.

오스카 최종 후보작은 미국 서부시간 13일 오전 5시 18분(한국시간 13일 오후 10시 18분)에 발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