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美 축제 ‘로데오휴스턴’서 K팝 가수 최초 단독 공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NCT 127.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엔시티 127(NCT 127)이 미국의 대규모 축제 ‘로데오휴스턴 2020’에 출연한다.

‘로데오휴스턴 2020 (RodeoHouston 2020)’은 오는 3월 3일부터 22일까지(현지시간) 총 20일간 미국 휴스턴 NRG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NCT 127은 K팝 가수로는 처응ㅁ 축게 기간 중 매일 열리는 뮤직 콘서트의 3월 10일 공연의 주인공으로 뽑혔다. 7만 석 규모의 스타디움 공연장에서 60여 분간 단독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올해로 89회째를 맞이한 ‘로데오휴스턴’은 세계 최대 규모의 실내 가축박람회 및 로데오 경기가 펼쳐지는 미국 남부 지역의 전통 축제이다. 로데오 경기를 비롯해 음악과 음식 등에 관련된 다양한 공연과 행사 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해 매년 250만 명 이상의 관객이 방문하는 미국을 대표하는 축제다.

그중 ‘로데오휴스턴’의 뮤직 콘서트는 축제 기간 동안 매일 1팀의 아티스트가 주인공으로 선정돼 단독 공연을 펼치는 릴레이 대형 음악 페스티벌이다. 그동안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 존 레전드(John Legend), 비욘세(Beyonce),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카디 비(Cardi B),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등이 출연했다.

올해 축제에는 NCT 127 외에도 칼리드(Khalid), 그웬 스테파니(Gwen Stefani), 베키 지(Becky G), 윌리 넬슨(Willie Nelson), 마렌 모리스(Maren Morris) 등 유명 팝스타들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