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플레디스엔터 인수합병, 결정된 바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시혁 대표.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소속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와의 인수합병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빅히트의 관계자는 13일 “플레디스와의 인수합병에 대해서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빅히트가 최근 플레디스를 인수합병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7월 그룹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을 인수한데 이어 그룹 뉴이스트와 세븐틴 등이 속한 플레디스까지 인수합병하며 몸집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빅히트는 레이블 확장과 사업영역별 구조 개편을 추진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