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강남, 10년 통증→수술…묘령의 여인 병원 등장 ‘깜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동상이몽’ 강남-이상화./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의 강남이 수술대에 올랐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동상이몽’에서는 생애 처음으로 수술을 받는 강남의 모습이 공개된다.

항상 밝은 모습만 보였던 강남은 사실 남몰래 극심한 통증을 겪고 있다고 털어놨다. 결국 통증을 견디지 못한 강남은 병을 치료하기 위해 아내 이상화와 함께 병원을 방문했다. 강남은 의사와의 상담 중 “항상 한 군데만 아팠다. 아픈 지 10년이나 됐다”라고 말해 모두를 걱정하게 했다.

강남은 그동안 수술이 무서워 통증을 참아왔다. 이번에도 수술을 미루고 싶어 했지만 아내 이상화가 손을 잡아주며 응원해주자 용기를 냈다.

강남은 지난해 ‘2019 SBS 연예대상’에서도 어딘가 불편한 모습을 보이며 “제가 수술을 했다. 퇴원한 지 일주일도 안 됐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과연 강남은 무슨 수술을 받는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난생처음 수술을 앞둔 강남은 긴장을 멈추지 못했다. 이상화는 긴장한 강남을 안심시켜 주기 위해 손 마사지를 해 주는 등 극진한 병간호에 돌입했다. 강남은 “상화가 고생이 많았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강남 앞에서 줄곧 담담한 모습을 보였던 이상화가 강남이 수술실로 들어간 후에는 초조해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강남의 병실에 묘령의 여인(?)이 등장해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어졌다. MC 김구라는 너무 놀란 나머지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고, 김숙은 “어떻게 된 거냐”라고 재차 물으며 당황해했다. 스튜디오를 충격에 휩싸이게 만든 묘령의 여인은 누구일지, 그 정체는 13일 오후 11시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