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전참시’ 추대엽→카피추, 인생 반전…유병재가 유느님 된 사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시점’ 카피추./ 사진=MBC 방송화면

인기 크리에이터 카피추(개그맨 추대엽)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등장해 웃음과 감동을 안겼다. “내게 유병재는 유느님”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크리에이터 카피추의 탄생 비화가 공개됐다. 카피추는 유튜브 채널 개설과 동시에 구독자 수 10만을 돌파할 만큼 최고 인기를 끌고 있는 크리에이터다. 만화 주제곡부터 다양한 장르의 가요를 재해석해 자신만의 독특한 노래로 완성해 불러 사랑받고 있다.

이날 MC 전현무는 “사실 오래전부터 추대엽씨 팬이었다. 잠재된 재능을 가진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오랫동안 응원했다. 이번에 ‘카피추 열풍’을 보면서 실력은 배신하지 않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카피추를 감동 시켰다.

유병재도 “전현무 형님의 말처럼 숨겨진 추대엽의 팬이 많았다. 유튜브에서 알고리즘 추천으로 추대엽의 과거 영상들이 역주행하고 있다”고 거들었다.

카피추는 라이브 방송을 위해 회사 사무실을 찾았다. 카피추는 최근 유병재가 소속된 샌드박스 네트워크와 계약을 맺었다. 사무실 직원들은 너도나도 카피추를 보기 위해 모여 들었고, 스마트폰 카메라에 모습을 담는 등 많은 관심을 보였다. 카피추는 관찰 리얼리티인 ‘전참시’에 적응하지 못하고, 개인방송을 하듯 카메라에 직접 이야기하고, 사무실 배경을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잠시후 카피추는 유병재가 등장하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유병재는 추대엽이 일상에서도 카피추에 빙의된 모습을 보고 연신 웃음을 터트렸다.

카피추와 유병재, 유규선 매니저는 회의를 하기 위해 착석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유병재는 카피추에게 “펭수가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혹시 펭수냐?”라고 물었다. 이에 카피추는 “목소리가 비슷한것 같다”며 “하지만 아니다. 나는 카피추”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규선 매니저는 “펭수와 동일 인물이라는 의혹이 불거졌을 때, 카피추가 한동안 얘기하지 말고 펭수인척 하자고 얘기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유병재와 카피추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유병재는 방송이 시작되자 여유로운 모습으로 전문가의 면모를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카피추는 특유의 말투와 신들린(?) 카피 실력으로 노래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송이 시작되자마자 댓글창이 폭주했고, 실시간 시청자수가 순식간에 1만명을 훌쩍 넘었다. 유병재는 “실시간 시청자수가 3만명이 넘은 적도 있다”고 했고, 유규선 매니저도 “첫 라이브 방송 당시, 예상보다 더 뜨거웠따. 시작하고 10분만에 대박나겠다는 직감을 했다”고 떠올렸다.

‘전지적 참견 시점] 카피추(추대엽)-유병재./ 사진=MBC 방송화면

방송을 마친 후 카피추는 한 번도 밥을 사지 못했다며 유병재와 유규선 매니저와 함께 저녁 식사를 위해 나섰다. 어딜가나 카피추 의상을 입고 다니는 등 남다른 애정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식사 자리에서 카피추는 자신의 탄생 비화를 설명했다. 그는 “유병재가 업로드한 합동 영상을 시작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 유튜브의 파급력이 이 정도인지 상상도 못했다. 사라질 뻔했던 개그를 유병재가 살려줬다”며 “유병재는 나에게 ‘유느님'”이라고 말했다.

카피추는 “개그맨이 되기 전에 라이브 카페에서 일을 했다. 이런식의 음악 코미디를 15년째 하고 있다. 더 이상 나를 찾아주지 않아서 포기하려고 할 때쯤 유병재에게 연락이 왔다”며 처음 유병재와 만난 날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카피추는 “유병재가 내 인생을 바꿔놨다”며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영상을 지켜본 양세형은 “많은 아이디어가 있는데도 설 자리가 없어 힘들어하던 동료 개그맨들에게 카피추의 모습이 귀감이 되고 있다”고 엄지를 치켜 세웠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