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페르소나’, 지난해 美 앨범 판매량 6위…글로벌 스타 입증

[텐아시아=우빈 기자]
TEN PHOTO,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골든디스크,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의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 지난해 미국 내 앨범 판매량이 전체 6위를 기록했다.

빌보드가 현지시간으로 9일 공개한 ‘2019년 미국 내 앨범 판매량 상위 10위’ 자료에 따르면 BTS의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는 약 45만 4000장의 판매고를 올려 6위를 차지했다. 이 자료는 데이터 분석 기업 닐슨이 지난해 1월 4일부터 올해 1월 2일까지를 기준으로 한 조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러버’가 약 109만 5000장으로 1위를 기록했고, 빌리 아일리시의 ‘웨어 두위 고’가 약 67만 6000여장으로 2위, 레이디 가가가 주연을 맡은 ‘어 스타 이즈 본’의 OST가 48만 6000여장으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이 앨범은 지난 10일 국내 대중음악 차트인 가온차트 집계 결과 지난해  연간 371만 8230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가온차트가 생긴 이래 연간 최다 판매량이다. 또한 지난해 6월에는 영국 기네스 월드 레코드가 발표한 한국 가수 최다 판매 신기록(339만 9302장)을 세우며 연일 새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는 지난해 4월 발매된 앨범으로 세상에 대한 관심과 사랑의 즐거움을 노래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