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카피추 “유병재가 나를 발굴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카피추 유병재 /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카피추의 탄생 비화가 공개된다.

11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예능 프로그램 적응에 도전한 카피추의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카피추는 유튜브 계정 개설과 동시에 구독자 수 10만을 돌파할 만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카피추가 사인 행렬을 몰고 다니는 모습에서 그가 현재 얼마나 큰 사랑을 받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그런 카피추가 지금의 자신이 되기까지 어떤 과정이 있었는지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먼저 카피추는 “유병재가 업로드한 합동 영상을 시작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다”며 자신의 진가를 알아보고 발굴해준 유병재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카피추는 “내 인생에 유병재가 없었다면, 지금 전혀 다른 일을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폭탄 고백을 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고 한다. 과연 카피추의 탄생 비화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카피추가 유병재 덕에 빛을 발할 수 있었기에, 많은 사람들은 두 사람이 원래부터 끈끈한 사이였다고 알고 있다. 하지만 유병재와 카피추는 안면을 트고 연락을 주고받은 지 얼마 안 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유병재는 인연이 어떻게 시작됐는지, 합동 영상은 어떻게 찍게 됐는지 공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