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총맞은 이신영, 현빈 옆 절박한 눈빛…긴장감 최고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랑의 불시착’ 이신영./ 사진제공=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

tvN 금토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이신영이 손예진을 남한으로 돌려보내려다 위기 상황을 맞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 6회에서 박광범(이신영 분)은 리정혁(현빈 분)에게 따로 윤세리(손예진 분)를 공항까지 데려다 주라는 지시를 받았다.

하지만 차로 이동하던 중 조철강(오만석)의 계략으로 위험에 처하게 됐고, 이를 알고 구하러 온 리정혁도 어깨부상을 입게 됐다. 함께 맞서던 박광범 또한 다리에 총을 맞으면서 많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7회 예고편에서 운전석에 앉은 윤세리의 모습이 공개됐다. 부상을 입은 리정혁과 박광범은 뒷자석에 있다. 리정혁은 정신을 잃은 듯 박광범의 어깨에 기대어 있고, 윤세리는 다급하고 절박한 표정으로 차를 몰고 있어 긴박한 분위기를 더했다.

이신영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5중대 하사 박광범 역으로 출연 중이다. 과묵한 성격의 소유자인 박광범은 리정혁을 마음 속 깊이 존경하며 따른다. 윤세리를 무사히 남한으로 돌아가게 하기 위해 동조하는 것도 이런 이유다.

쓰러진 리정혁, 운전대를 잡은 윤세리 이런 긴박하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상황이 둔 박광범은 이들과 어떤 내용으로 드라마를 이끌어 갈지 본방사수 욕구가 증폭된다.

‘사랑의 불시착’ 7회는 11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