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유민상, 김하영과 열애설 아닌 결혼설 요구

[텐아시아=우빈 기자]

‘개그콘서트’ 유민상 김하영 /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유민상이 배우 김하영과 특급 스캔들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 코너 ‘심폐소생사진전’에 유민상이 등장헤 2020년 연예계를 떠들썩하게 만들 의뢰를 한다.

최근 유민상은 김하영과의 스캔들을 해명하며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올라 모두의 관심을 샀다. 이 가운데 “열애설을 결혼설로 바꿔주세요”라며 ‘심폐소생사진전’을 찾아온 유민상의 모습에 또다시 시선이 집중된다. 서로의 마음이 통한 듯 보이게 해달라는 그의 파격적인 말에 관객들이 술렁였다.

뿐만 아니라 의뢰를 받은 닥터 좌클릭 장기영과 우클릭 이창호는 유민상의 바람보다 더 큰 스캔들로 마법 같은 “뽀또” 실력을 뽐낸다고 해 어떤 충격기사를 만들어낼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유민상은 김하영을 향한 애절한 마음을 드러내 한 술 더 떴다. 그는 “하영 씨만 바라보는 듬직한 남자로 만들어 달라”는 저돌적인 부탁으로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그러나 결과물을 본 유민상은 아련한 눈빛으로 퇴장한다고 해 김하영과의 로맨스는 어떻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