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윤계상·하지원, 달달한 완도 데이트…꽃길 로맨스 시작할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의 윤계상·하지원에게 달콤한 순간이 찾아온다.

‘초콜릿'(극본 이경희, 연출 이형민)의 제작진은 10일 방송을 앞두고 따뜻한 분위기의 이강(윤계상 분)과 문차영(하지원 분)의 완도 데이트 장면을 공개했다.

그동안 ‘초콜릿’은 이강과 문차영의 감정을 깊고 단단하게 쌓아 올리며 결이 다른 감성을 자극했다. 자각할 틈도 없이 서로에게 물들었고, 숨길 수 없이 새어 나오던 감정들은 깊은 설렘으로 여운을 남겼다. 운명처럼 완도로 향한 두 사람은 오랜 인연의 시작인 완도 바다식당에서 기억의 퍼즐 조각을 맞췄다. 애틋하게 쌓아온 감정의 정점에서 떠올린 기억은 이강과 문차영의 새로운 시작을 예고했다.

완도에서 둘만의 시간을 갖게 된 이강과 문차영은 분위기부터 달라졌다. 어머니의 죽음 이후 모든 것이 ‘쓴맛’ 같았던 이강에게 ‘단맛’이 찾아온 듯 한결 부드러워 보인다. 문차영도 시름을 잊고 편안해진 얼굴이다. 잠든 이강을 숨죽인 채 바라보는 문차영의 눈빛에는 떨림과 설렘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공개된 사진에는 옅은 웃음을 띤 채 나란히 앉아있는 이강과 문차영의 모습도 담겨있다.

인연의 시작이었던 완도에서 두 사람에게도 새로운 변화가 일어날 예정이다. 이강은 어린 시절의 문차영을 기억하지 못했다. 이끌림을 자각한 뒤에도 권민성(유태오 분)을 핑계로 애써 벽을 세우고 선을 그었다. 문차영도 오랜 시간 이강을 마음에 품었지만, 그가 그어둔 선 안으로 다가가지 않았다. 행복한 기억을 복기시키며 가슴 깊이 묻어둔 감정을 끄집어낸 이강과 문차영. 줄곧 평행선을 걷던 두 사람의 마음이 드디어 만났다. 이강과 문차영이 온전히 진심을 나눌 수 있을지 주목된다.

‘초콜릿’의 제작진은 “오랫동안 마음을 쌓아오기만 했던 이강과 문차영이 비로소 서로에게 향하게 된다. 더이상 숨길 수 없이 깊어진 마음을 서로에게 전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