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유희열, 유재석 팀 ‘전설’ 소환에 “특혜다”…100불 예감 정체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가맨3’./ 사진제공=JTBC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의 유재석, 유희열, 김이나-헤이즈 팀이 100불에 도전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슈가맨3’는 ‘100불 도전 특집’으로 꾸며진다. 유재석과 유희열, 투이(이나-이즈) 세 팀으로 나뉘어 전설의 세 슈가맨을 소개한다.

첫 주자로 나선 유재석 팀은 시작부터 100불 도전 특집다운 저력을 보여줬다는 후문. 슈가맨이 등장하기 전부터 30대, 40대 판정단 전원이 불빛을 밝혔다. 이런 판정단의 폭발적인 반응에 유희열과 김이나, 헤이즈는 “이렇게 유명한 노래를 준 건 특혜다. 제작진의 농간이 아니냐”며 반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김이나, 헤이즈 팀의 슈가맨도 만만치 않은 ‘레전드’임을 예고했다. 이들은 “곡이 전주부터 너무 유명해 들려줄 수 없다”며 자신했고, 실제로 노래가 시작되자 10대부터 40대까지 불빛이 한순간에 넘실거려 나머지 팀을 긴장시켰다.

유희열 팀은 “우리 팀 가수는 직접 발굴한 슈가맨이다. 아무도 이 슈가맨의 이름도 노래 제목도 모르지만 100불을 장담한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과연 ‘100불 도전 특집’에 출연한 세 팀의 전설 중 100불을 달성할 팀은 누구일지 10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슈가맨3’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