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日 라이브 투어 ‘성황’…순조로운 출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오마이걸. / 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2020년을 힘차게 시작했다.

오마이걸의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8일 “오마이걸이 최근 일본 도쿄와 오사카에서 열린 라이브투어 ‘오 마이 걸 라이브 투어-스타라이트 어게인(OH MY GIRL LIVE TOUR-starlight again)’을 마쳤다”고 밝혔다.

오마이걸은 지난 4일 오사카 제프 남바(Zepp Namba), 5일 도쿄의 토요스PIT에서 뛰어난 가창력과 역동적인 안무로 관객들의 환호를 얻었다.

이번 공연에서 오마이걸은 일본어로 번안된 ‘CUPID’ ‘다섯 번째 계절’ ‘비밀정원’ ‘CLOSER’ ‘불꽃놀이’ 등을 부르며 오마이걸만의 감성과 힘을 보여줬다. 지난해 10월 종영한 Mnet ‘퀸덤’에서 화제를 모은 ‘트와일라잇’과 ‘게릴라’를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리더 효정은 “하루가 끝나면 미라클(팬클럽)을 생각하며 ‘내일은 어떤 내가 될까?’ 생각한다. 미라클 덕분에 우리의 미래를 그릴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무척 감사하다. 이렇게 우리를 비롯해 음악과 공연을 사랑해줘서 감사하다. 미라클 옆에 오랫동안 꼭 붙어있겠다. 사랑한다”고 밝혔다.

오마이걸은 앞서 지난해 12월 16일 일본에서 발매한 세 번째 음반 ‘이터널리(Eternally)’의 타이틀곡 ‘Eternally’로 일본 라인뮤직 톱(TOP)100의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