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 참스승의 따뜻함…분당 최고 22.1% 돌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2’ 방송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 2’에서 한석규가 이성경, 안효섭을 카리스마 있게 혼쭐을 냈지만 마음 따스한 배려로 참 스승의 진정성을 보여줬다.

지난 7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 2’ 2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9.3%, 전국 시청률 18%, 순간 최고 시청률 22.1%를 달성하며,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종편 모든 프로그램 중 전 채널 1위 왕좌를 굳건히 수성했다. 2049 시청률에서도 7.5%를 기록, 수도권 시청률과 전국 시청률, 2049 시청률 모두 화요일 전 채널 전 프로그램 중 1위인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살린다. 무슨 일이 있어도 살린다’라는 김사부(한석규)가 차은재(이성경)와 서우진(안효섭)에게 서슬 퍼런 일갈을 날리면서도, 드러나지 않게 배려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감동시켰다. 김사부는 상처투성이 서우진에게 무심하게 얼음주머니를 대주면서 궁금한 점을 물었지만 서우진은 “인생 상담하러 온 거 아니다”며 거리를 뒀다. 이에 김사부는 “내가 필요한 건 의사”라면서 서우진에게 서울로 다시 올라가라고 했다. 서우진은 일주일만 주시면 실력으로 마음을 바꿔놓겠다면서 절박하게 1000만 원을 만들어 달라 부탁했다. 김사부는 일주일 동안 자신이 마음을 바꿔야하는 이유를 제대로 증명하라며 서우진을 받아들였다.

이후 교통사고로 중증 외상을 입은 국방장관이 돌담병원 응급실로 들어오게 됐다. 김사부는 서우진에게 수술 퍼스트를 맡겼다. 차은재에게는 “수술방에서 졸거나 잠드는 놈들 절대 안 봐줘”라고 경고하며 수술실로 불렀다. 국방장관 수술실에서 김사부는 ‘신의 손’이라는 별명처럼 엄청난 속도의 손놀림으로 수술을 해나갔다. 서우진은 높은 집중력으로 김사부를 열심히 따라갔다. 하지만 아스피린을 복용해온 국방장관의 출혈이 줄어들지 않자 김사부는 전무후무한 수술법을 선보여 서우진을 당황하게 했다.

수술실로 들어온 차은재는 잘 참는가 싶더니 또 다시 울렁증이 발생했고 입을 틀어막은 채 수술실 밖으로 뛰쳐나갔다. 차은재의 소동에도 김사부는 흔들림 없이 출혈 부위를 찾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서우진은 ‘말도 안 된다. 이 사람 제대로 미쳤다’고 생각하며 두려움과 흥분이 공존하는 복잡한 감정을 보였다. 수술 후 서우진은 김사부에게 “장관님이신데 안전한 수술법을 해야 하는 거 아니냐”며 따지자 김사부는 “그 사람이 누구든 어떤 일을 하고 어떤 위치의 사람이든 나한텐 그냥 환자일 뿐이다. 살린다, 무슨 일이 있어도 살린다”고 일침을 날렸다. 또한 “감과 운 뿐이었다고? 니 눈에 그것만 보였다면 너도 별수 없단 뜻인데 답은 니가 찾아야한다”고 가르쳤다.

수술실에서 뛰쳐나간 차은재는 김사부로부터 “앞으로 내 수술방에 들어오지 마라. 차라리 의사를 때려 치워라”는 독설을 듣고 울컥했다. 돌담병원을 떠나려고 짐을 싸면서 오열하던 차은재는 윤아름(소주연)에게서 차은재를 스카우트한 게 다름 아닌 김사부라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또한 김사부는 폭행으로 인한 부상 때문에 고통스러워하는 서우진에게 약봉지를 전해주라고 하고, 뼈에 금이 갔는지 엑스레이를 찍어보게 하라는 등 힘든 수술 와중에도 서우진을 배려하는 면모로 서우진을 먹먹하게 했다.

이날 엔딩에서는 김사부와 도윤완(최진호)이 3년 만에 날카롭게 대면했다. 갑작스럽게 돌담병원에 등장한 박민국(김주헌) 사단에 이어 재단 이사장 자리로 복귀한 도윤완이 나타난 것. 도윤완이 김사부에게 나지막이 훈수를 두는 가운데 김사부가 싸늘한 눈빛을 한 채 팔짱 끼고 도윤완을 노려보는 장면이 펼쳐졌고, 동시에 돌담병원으로 기자들이 몰려 들어오면서 ‘예측 불가’ 다음 회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낭만닥터 김사부 2’ 3회는 오는 13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