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더원, 배우로 변신 예고…”김강현 덕분에 영화 출연”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가수 더원/ 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가수 더원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영화배우로 변신을 예고했다.

오는 8일 방송될 ‘대한외국인’에서는 수많은 가수의 보컬 선생님이자 MBC ‘나는 가수다 2’에서 최종우승을 차지한 보컬리스트 더원과 충무로의 대세 신스틸러 배우 김강현, 안혜경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 더원은 근황을 묻자 “열심히 음악을 하고 있다. 그리고 평소 친분이 있는 강현 씨 덕분에 영화에 출연하게 됐다”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깜짝 스크린 데뷔 소식을 알린 더원은 캐스팅 비화도 공개했다. 그는 “단역 정도 생각하고 촬영장에 갔는데 감독님이 제 얼굴을 보시더니 ‘넌 악역이다’라고 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MC 김용만은 김강현에게 “혹시 본인이 돋보이기 위해서 친한 더원을 팔아버린 것 아니냐”고 물었다. 김강현은 “나는 잘 모른다. 감독님이 결정하신 것”이라며 모르쇠로 일관해 폭소를 자아냈다.

최정상급 가수 더원이 함께하는 ‘대한외국인’은 오는 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