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음원사재기 논란’ 일침 “애꿎은 뮤지션끼리 싸우지 말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윤종신 인스타그램./

가수 윤종신이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한마디 했다.

윤종신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싸우지 말아요. 애꿎은 뮤지션들끼리. 판이 잘못 된 걸. 매 시간 차트 봐서 뭐해요. No Stats in Platform. 플랫폼은 ‘나’에게 신경써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한 음원 사이트 로고를 게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공감. 같은편끼리 싸우지 말자. 차트 순위보다 좋은 노래 찾아 듣는다” “판을 갈아 엎지 않는 이상 답이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종신은 ‘월간 윤종신’ 10주년을 맞아 지난해 말 해외로 출국해 ‘이방인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방인 프로젝트’는 올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