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첫방] 반가운 돌담병원…여전한 한석규+신입 안효섭·이성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가 3년 만에 시즌2로 돌아왔다. 의사로서의 사명과 은둔의 낭만을 온 몸으로 보여주던 김사부(한석규 분)의 모습은 그대로였다. 이번 시즌에 새로 합류한 안효섭, 이성경, 신동욱, 소주연이 맡은 캐릭터들은 어떤 이야기를 갖고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시즌1에서 손목을 다치게 된 김사부와 관련된 비하인드 스토리도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 ‘낭만닥터 김사부2’의 첫회가 방송됐다. 서우진(안효섭 분), 차은재(이성경 분), 윤아름(소주연 분)이 돌담병원으로 오게 된 과정이 소개됐다.

돌담병원에서 근무하던 젊은 의사 3인방 강동주(유연석 분), 윤서정(서현진 분), 도인범(양세종 분)은 각각 공중보건의 근무, 해외 연수, 본원 복귀를 이유로 병원을 떠나게 됐다. 몇 달째 이들 몫까지 일을 떠맡았던 김사부는 인력 충원을 재촉하기 위해 본원인 거산대병원으로 찾아갔다. 이날 병원 세미나실에서는 스크린을 통한 박민국 교수(김주헌 분)의 수술 시연이 있었다. 수술 도중 응급 상황이 발생하자 김사부는 앞자리에 앉아있던 차은재에게 무언가를 적은 쪽지를 건네면서 수술실에 전달하라고 했다. 김사부 덕에 응급 상황은 마무리됐고 차은재는 자신에게 쪽지를 건넨 이의 실력에 감탄하며 그 정체를 궁금해 했다. 이후 김사부는 응급 환자가 연이어 들이닥친 응급실을 말끔하게 정리했다. 응급의학과 전공의 4년차 윤아름은 김사부의 모습에 감탄했다.

서우진은 이전에 있던 병원에서 내부고발자로 찍혀 동료들로부터 왕따를 당했다. 이후 거산대병원에 봉직의로 취직했지만 생계가 어려워 아르바이트를 병행하고 있다. 거산대병원의 동료들은 내부고발자였던 서우진을 탐탁지 않게 생각했다. 술집에서 일하는 게 아니냐고 비아냥대는 동료의 말에 서우진은 발끈했다. 이후 박민국 교수는 의사로서의 품위를 들먹이며 서우진에게 그만두라고 종용했다.

차은재는 흉부외과 수술, 서우진은 외과 수술에 들어갔다. 서우진의 수술실에서 환자에게 횡격막 출혈이 발생해 외과와 합동 수술이 필요하게 됐고 차은재가 들어왔다. 수술실 울렁증으로 인해 신경안정제를 과다 복용한 차은재는 수술 도중 기절하듯 잠들어 버렸다. 징계를 받게 된 차은재는 정직 처분과 돌담병원 파견 근무 중 돌담병원 파견 근무를 택했다.

서우진의 상황을 알게 된 김사부는 퇴근하던 서우진에게 돌담병원 외과의 자리를 제안했고 서우진은 돌담병원으로 내려왔다. 윤아름은 의사로서 김사부의 멋진 면모에 반해 돌담병원 파견 근무를 자청했다. 거산대병원을 불명예스럽게 떠났던 도윤완 전 원장(최진호 분)은 돌담병원 이사장으로 돌아왔다.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 캡처

‘낭만닥터 김사부2’는 기존 인물들과 새로운 인물들이 적절히 뒤섞이면서 긴장감과 궁금증을 만들어냈다. 시즌1에서는 김사부와 도윤완의 갈등이 극대화돼 보였고, 이번에는 김사부와 돌담병원 부원장으로 부임할 박민국의 대립이 더 극적으로 드러날 전망이다. 또  안효섭, 이성경, 소주연, 신동욱 등 ‘젊은 피’는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하지만 시즌1의 서현진, 유연석에 비해 이성경, 안효섭은 연기력이나 흥행력이 부족하다는 시청자의 평가가 있었다. 하지만 극 중 캐릭터가 성장해가는 만큼 둘의 캐릭터 표현이 한층 자연스러워질 것이라고 기대하는 시청자도 많았다. 안효섭과 이성경은 극 중 라이벌이지만 로맨스 라인으로도 얽힌다. 초반부터 둘의 로맨스가 예고된 대목에서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갈렸다.

시즌1 특유의 분위기를 시즌2에까지 이어지게 하면서 ‘낭만닥터 김사부’를 그리워하던 기존 시청자들을 끌어올 수 있었다. 하지만 울렁증을 가진 여자주인공, 사채업자들에게 쫓기는 남자주인공 등은 이전에도 많이 봐왔던 설정이라 다소 실망스러웠다. 사채업자들에게 두들겨 맞은 서우진이 상처투성이 얼굴로 돌담병원을 찾아와 김사부에게 “저한테 일자리가 필요하냐고 하셨나. 저는 돈이 필요하다. 얼마나 주실 수 있나”라고 하는 유치한 대사는 드라마의 분위기를 흐트러뜨리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