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측, “전원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전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엑스원,공항

그룹 엑스원

그룹 엑스원 측이 6일 해체를 결정했다는 공식입장을 냈다.

엑스원 측은 “각 멤버들 소속사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했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엑스원 멤버들의 소속사 및 CJ ENM 관계자, 스윙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이 엑스원 향후 활동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모였다. 그러나 의견 불합치로 엑스원은 해체하게 됐다.

◆ 다음은 엑스원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티오피미디어, 위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브랜뉴뮤직입니다.

X1 각 멤버들 소속사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협의하였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 결정하였음을 전합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