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의 양식’ 삼겹살 편,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 ‘2.3%’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양식의 양식’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JTBC ‘양식의 양식‘이 삼겹살 원정기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양식의 양식’ 5회는 2.3%(닐슨 코리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4회가 기록한 1.7%보다 0.6%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특히 김해 뒷고기집에서 펼쳐진 백종원과 채사장의 유쾌한 만찬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3%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된 ‘양식의 양식’은 직장인 회식 메뉴 부동의 1위인 삼겹살을 촘촘히 파헤쳤다. 삼겹살의 옳은 표현과 오랫동안 사랑받는 인기 요인 등을 고민하며 맛있는 수다를 이어갔다.

휴대용 가스버너가 등장하면서 고깃집마다 손님들이 부탄가스를 능숙하게 다루는 진풍경이 연출됐고, 이것이 한국만의 독특한 식문화로 자리 잡았다는 흥미로운 사실을 전하기도 했다.

미국, 스페인, 프랑스 등 해외의 다양한 돼지고기 문화도 소개했다. 그중 미국 멤피스 ‘월드 바비큐 챔피언십 2019’에서 만난 통돼지바비큐 포르체타를 만나 보기만 해도 침샘을 폭발시키는 먹방을 선보이기도 했다.

‘양식의 양식’은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JTBC와 히스토리 채널에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